10471271_10152799456651142_2270777025089378229_n

Linus has been the talk of the town for months now, ever since he finally quit pop ups and opened up a restaurant full time he’s all anyone can talk about. His southern style barbecue is the taste of home that people have been craving for years.  Earlier this summer he started out with a flaccid opening to perfect his craft and begged for no reviews until after the grand opening. I kindly obliged his request which is why I have waited until now to post my review, that coupled with busyness and laziness. I was also waiting for him to perfect the cocktail list, you know I can’t eat without some booze in my belly, it’s bad for my digestion!

라이너스는 여러달동안 화제가 되고 있다. 라이너스가 팝업을 그만두고 레스토랑으로 개업을 한

이후로 계속 라이너스는 모두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그의 남부스타일 바베큐는 사람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고향의 맛이다. 올여름초에 라이너스는 그의 기술을 완벽히 하고자 미완의 오픈을 했고

제대로 개업할 때까지 리뷰를 하지 말아달라고 간곡히 부탁했었다. 나는 친절히 그의 요구에 응했고

이것이 내가 리뷰를 하지 않고 지금까지 기다렸던 이유다. 또는 또한 완벽한 칵테일 리스트를 만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웃님들도 아시다시피 나는 나쁜 소화력 때문에 약간의 알코올 없이는 먹을 수가

없다.

1966866_10152803690151142_370000467682818761_n

I arrived at the restaurant at 6pm on a Wednesday to find it mostly empty, though in less than an hour it was packed. So arrive early if you don’t like queuing!  While I was waiting for my partner in crime to arrive, I took a seat and perused the menu. I thought it churlish not to have a cocktail whilst I waited, and ordered up myself an Arnold Palmer (12,000). Lemony bourbon goodness, with just enough kick to really wet that whistle. By the time she arrived it was gone and we got ourselves two more cocktails from the menu.

수요일에 6시에 도착했을 때 거의 모든 자리가 비어 있었으나 한시간도 채 되지 않아 다 찼다. 기다리기

싫다면 일찍가는게 팁이다. 나는 짝꿍을 기다리며 앉아서 메뉴를 정독했다. 기다리는 동안 칵테일을

시키지 않는 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되서 Arnold palmer(12,000)을 시켰고. 레몬 버번은 매우

괜찮았다. 친구가 도착했을 때 이미 아놀드파머는 끝났고 우리는 두개의 칵테일을 더 시켰다.

10686705_10152803690586142_8174273062398825351_n

On the second round we ordered  the Pina Colada (10,000). A tropical fusion of pineapple and coconut which was exceptionally fruity and delicious. I hate to say that is probably even better than the ones I make. But only just.

두번째에 주문한 것은 피나콜라다(10,000)였다. 파인애플과 코코넛의 만남은 더욱 과일의 풍미가

좋았고 맛있었다. 나는 내가 만든 것 보다 더 낫다가 말하는 것을 싫어 하지만 그랬다.

10712830_10152803690406142_1444110813675435350_n10484795_10152803690361142_5177130879333501698_n

We also tried the Rynchberg Remonade (12,000). Another refreshing and well made drink. The cocktails in Seoul are just getting better and better these days, as mixology is really taking off here. It’s not just for fancy hotels any more. Linus’s cocktails used brand named liquor which accounts for the price, and quite frankly I think they are worth it.

우리는 또 린치버그 레몬에이드(12,000)를 마셨다. 이것도 상큼하고 잘 만들어진 음료다..

mixology로써 근래의 서울에서 칵테일이 점점 나아지고 있는 건 여기서 시작하고 있다. 더 이상

고급호텔만이 아니다. 라이너스 칵테일은 좋은 양주를 사용하므로 가격대가 있지만 충분한 가치가

있다.

10448778_10152803690486142_1288785611072503382_n

After checking out the food menu, we opted to share the big old platter. The platter comes with a pile of brisket, a heap of pulled pork and three sides of your choosing. We opted for fries, mash and gravy and coleslaw. We also thought what the hell and threw some baked beans on the side too. The meat was tender and juicy with a nice flavour on the outside. Although I think it could be even better if it had a touch more of the char-grilled smokey taste you get from smoking it over hot coals. But on the whole it was still very tasty, and the sauces are scrumptious. The spicy one is body licking good, perhaps Linus should make a foray into the market of barbecue flavoured body paints. The skinny fries were spot on as was the mash and gravy, very tasty but not quite as good as my mum’s. The pork and beans were also a nice touch, as you can see we rather enjoyed it.

우리는 2인용 플래터를 주문해서 같이 먹었다. 2인용 플래터는 훈제돼지고기,훈제양지머리, 그리고

3개의 선택 사이드 메뉴로 구성되어 있다. 코우슬로, 그레이비 소스 맛있는 매쉬드포테이토,

프렌치프라이를 골랐다. 고기는 육질이 부드럽고 쥬이시하고 풍미가 좋았다. 숯이 다 타고 난 후 그

연기에서 얻는 숯불 훈제 맛을 더 많이 가졌더라면 더 좋았을거라는 생각이 살짝 들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고기는 충분히 맛이 있었고 소스도 아주 맛있다. 매운 맛은 body licking good 아마도

라이너스는 바비큐향 바디페인트 시장에 진출해야 한다. 우리 엄마음식처럼 맛있지는 않지만 얇게

튀긴 감자튀김과 매쉬포테이트와 그레이비도 상당히 맛있었다. 돼지 바비큐와 콩도 그 식감이 매우

좋았으며 보는 것보다 훨씬 만족스러웠다.

10734231_10152803690091142_488880679016627384_n

There were also some guys over on the next table who had a mighty feast and shared a couple of their appetizers with us. The fried pickles were especially good along with the deep fried okra! I also liked the look of the rib sandwich, it’s a monster of a meal.

옆테이블 사람들이 주문한 애피타이저를 우리랑 같이 먹고 싶어해서 함께 했다. 튀긴피클은 특히 딥

프라이드 오크라와 잘 어울렸다. 몬스터 같은 립샌드위치도 맛있어 보였다.

1466261_10152803690256142_1205967934926478685_n

Linus Bama Style BBQ is a great barbecue restaurant for when you want some real and tasty comfort food. They have nice drinks and a well thought out menu. It’s by far and away the best barbecue restaurant in the city and has a great atmosphere.

라이너스 알라바마 스타일 바비큐는 당신이 정말 맛있는 음식을 원할 때 최고의 바비큐 레스토랑이다.

라이너스 바비큐는 정말 괜찮은 마실거리와 음식을 가지고 있다. 여기는 서울에서 정말 손꼽힐만한

바비큐 레스토랑이자 분위기도 좋다.

9771_10152803690206142_5434397022464871255_n

Linus Bama Style BBQ is located at 56-20 Itaewon 1-dong, Yongsan-gu, Seoul.  To get there take a train to Noksapyeong Station and come out of exit 3. Walk straight and then take the crossing to Sujis Deli then walk up the main road. Next to MacDonald’s is a staircase going down. Follow it and walk down the corridor and it will take you to Linus’. For more information call 02-790-2920 or check out their facebook page.

라이너스 바마 스타일 바비큐 주소는

이태원1동 56-20

지하철 녹사평역 3번 출구로 나와서 수지스 델리 쪽으로 건넌 후 이태원 중심로를 향해 걷다가

맥도날드 옆에 계단으로 쭉 내려간 후 그 길로 쭉 걸어가면 라이너스 바비큐를 만날 수 있다.

전화번호는 02-790-2920 혹은 페이스북 페이를 참고 하면 된다.

Comments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